유진가족 휴가고민은 이것
유진가족 휴가고민은 이것
  • 편집부2
  • 승인 2019.07.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가족 1,159명 대상 설문조사 실시
선호하는 여행지, 등 연령대별로 다른 모습 보여

올해 유진가족들의 여름휴가 의식이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진에버는 최근 유진가족 1,159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에 대한 의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휴가를 앞두고 세대별로 다른 걱정거리를 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배 세대일수록 휴가철 교통체증을 걱정하는 반면(20대 18.1%, 30대 22.6%, 40대 37%, 50대 이상 46.9%), 후배 세대일수록 휴가 중 걸려오는 업무 관련 연락을 걱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20대 20.5%, 30대 22.4%, 40대 15.2%, 50대 이상 6.2%). 별다른 걱정이 없다는 응답은 50대 이상에서 30%로 20대(14.2%), 30대(14.7%), 40대(16.3%)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은 모습을 보였다. 이 외에 바가지요금, 동행과의 의견대립, 빡빡한 일정 등을 세대를 막론하고 걱정거리로 꼽았다.

세대별로 선호하는 휴가지 형태도 차이를 보였다. 국내여행을 선호하는 비율은 연령대가 올라감에 따라 꾸준히 증가해 50대(74%)가 20대(45.5%)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여행 선호도는 50대 이상에서 14.8%를 보이나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큰 폭으로 증가해 20대에서 48.3%로 국내여행 선호도(45.5%)를 다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누구와 함께 휴가를 떠나는지도 세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미혼 비중이 높은 20대는 친구(36%), 연인(25.4%), 가족(29.6%) 순으로 응답한 반면 다른 연령대에서는 가족과 함께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특히 40대(90%)와 50대(92.6%)는 열 명 중 아홉 명 꼴로 가족과 휴가를 함께한다고 응답했다.

휴가를 보내는 시기는 전 연령대에서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열 명 중 네 명(39.8%)이 7월 29일에서 8월 18일 사이에 휴가를 떠난다고 응답했다. 아예 9월 이후에 휴가를 떠나겠다는 응답도 15.1%를 차지했다. 다만 50대 이상은 30.1%가 여름휴가 피크시즌인 7월 29일에서 8월 4일 사이에 휴가를 가겠다고 응답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쏠림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비용으로는 전 세대에서 평균 116만 원을 쓸 것이라고 응답했다. 다만 20대(115만 원), 30대(115만 원), 40대(111만 원) 응답자가 고른 수준에서 답한 반면 50대는 상대적으로 높은 평균 155만 원을 지출한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