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강원 산불 피해복구에 1억원 물품 지원
그룹, 강원 산불 피해복구에 1억원 물품 지원
  • 편집부7
  • 승인 2019.05.0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통해 고성군, 속초시에 집수리 키트 전달
희망나눔위원회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 전개
지난 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행정복지센터에서 ‘산불 피해복구 물품 전달식’을 개최했다. 유지창 유진그룹 희망나눔위원회 위원장이 이경일 고성군수에게 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진그룹 희망나눔위원회는 강원도 산불 피해복구와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고성군과 속초시에 총 1억원 상당의 집수리 키트 810세트를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집수리 키트는 산불 피해를 입은 가정과 시설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수공구 및 전동공구, 랜턴 등으로 구성했다. 재원은 유진기업∙동양∙유진투자증권∙유진저축은행의 기부금으로 마련했다.

3일에는 고성군 토성면행정복지센터에서 산불 피해복구 물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고성군에서는 이경일 고성군수, 양원모 부군수, 이영광 자치행정과장, 그룹에서는 유지창 희망나눔위원회 위원장, 강진순 유진저축은행 대표, 김춘수 한국통운 고문 등 관계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희망나눔위원회 유지창 위원장은 “이번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지역주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전달된 물품이 산불피해 이재민들의 빠른 주택 재건과 생활 안정을 돕는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는 “산불 피해가 심각한데, 유진그룹에서 이재민들이 정말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물품을 지원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이번 지원이 산불로 실의에 빠진 고성군과 군민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그룹은 사회공헌 협의체인 ‘희망나눔위원회’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희망나눔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사회공헌활동 방향을 설정하고, 각 계열사의 원활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원하며, 계열사간 시너지효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작년 말에는 홈데이, 에이스 홈센터 등 건자재∙유통 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희망찬家’ 프로젝트를 론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