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인터뷰] 회식에 대한 시니어와 주니어의 세대공감
[기획인터뷰] 회식에 대한 시니어와 주니어의 세대공감
  • 편집부2
  • 승인 2019.04.2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 조명필 골재사업소장&유진투자증권 울산지점 박태현 주임

유진에버는 2019년 유진인들의 세대공감을 위한 특별 기획인터뷰를 준비했습니다. 시니어와 주니어의 세대차이와 다름을 인정해 더욱 소통하는 회사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인터뷰는 각 계열사의 시니어와 주니어를 각각 인터뷰해 유진에버에서 대화형태로 각색했습니다.

박태현 주임, 이하 박) 안녕하세요! 유진투자증권 박태현 주임입니다.

조명필 소장, 이하 조) 반갑습니다! 동양 조명필 입니다.

유진에버) 지금부터 회식에 대한 두 분의 생각을 솔직하게 말씀하시면 됩니다.

유진투자증권 울산지점 박태현 주임
유진투자증권 울산지점 박태현 주임

박) 입사하고 회식을 통해 선배님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도 있고 회식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하는 중입니다. 원론적으로는 선배님들은 회식을 왜 한다고 생각하는지요?

조) 조직이라는 곳의 가장 밑바탕은 공유의식이라고 생각해요. 그걸 위해 소통이 필요하죠. 회식은 업무공간이 아닌 장소에서 소통을 하면서 직원들의 사기를 재충전할 수 있는 그런 기회라 생각합니다. 대화를 통해 평소 보이지 않던 서로의 모습을 알아가고 상호 이해하는 기회가 생기니까요. 후배님은 회식할 때 아랫사람으로서 불편함 점은 없나요?

박) 불편한 점이라기보다는 신경을 써야 할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지점에서 회식을 하고 종종 휴대전화나 넥타이 등 개인물품을 두고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요. 지점 선배님들도 서로 챙기시긴 하지만 후배로서 한 번씩 더 챙겨보는 편입니다. 사실 제가 신경 안 써도 다들 잘 챙기긴 하시죠.(웃음) 회식을 하기 싫어하는 부하직원의 특징이나 유형을 느껴보신 적 있나요?

조) 직원들과 회식을 하면서 그런 걸 느껴본 적은 없어요. 혹시 싫어도 티를 내지는 않았겠죠?(웃음) 회식이 싫다고 티를 내는 것은 그렇게 좋아 보이지는 않아요. 혹시 가기 싫은 회식이 있나요?

박) 가기 싫다기 보다는 이미 개인 약속을 잡아놓은 날 갑작스레 잡히는 회식에 난감할 때가 있어요. 하지만 회식이 잦은 편이 아니라 가족약속을 제외하고는 선약을 미루고 회식에 참석합니다. 처음에는 많이 당혹스러웠지만 지금은 나름 유연하게 대처합니다. 회식자리에서 얻을 수 있는 고급정보와 선배들의 노하우는 많은 도움이 되니까요. 회식메뉴는 주로 어떻게 결정하시나요?

동양 조명필 골재사업소장
동양 조명필 골재사업소장

조) 팀원들과 회식메뉴를 정할 때 가급적 팀원들에게 메뉴를 선택할 수 있게 장소와 메뉴의 선택지를 주는 편이죠. 특별히 제철에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있다면 제 의견을 제시하기는 하지만 가급적이면 팀원들에게 의결권을 주는 편이죠. 본인에게 회식메뉴를 정하라고 많이들 물어보지 않나요?

박) 네, 항상 물어보시는 편이죠. 다만 제 의견은 그저 거들뿐인 것 같습니다.(웃음) 농담이고요. 상사가 좋아하는 메뉴로 주로 다시 선택권을 돌려드리는 편입니다. 특별히 끌리는 메뉴가 있는 날은 적극적으로 어필하긴 하지만 되도록 조용히 선배들이 이끄는 대로 따라갑니다. 회식을 할 때 참여를 꺼리는 직원이 있으면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조) 요즘은 워라밸과 개성을 존중해야 하는 시대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회식은 어쩔 수 없이 모두 모이는 회식도 있겠죠? 중간의 균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사전에 회식일과 메뉴에 대해 의견을 취합하고 모두가 합의하는 방향으로 가야죠. 회식시간도 길게 잡지 않고 가급적 깔끔하게 끝내야 참여를 꺼리지 않고 참여할 수 있죠. 회식 때 ‘선배들의 이런 것 때문에 힘들다! ‘는 점이 있을 텐데요. 어떤가요?

박) 아 저는 건배사가 좀 힘듭니다. 아직 사회생활 경험이 부족해서 일 수 있지만 자리를 옮길 때나 돌아가면서 하는 건배사가 어렵네요. 건배사가 재미 없으면 선배들이 농담 삼아 집에 가라고 구박을 하시죠.(웃음) 건배사는 딱 한 번이 충분하다고 생각해요. 요즘은 문화회식도 많이들 한다고 하는데 해보신 적이 있나요?

조) 아직 경험해보지는 못했지만 해보고 싶은 생각은 있습니다. 다만 젊은 사람들과 어울려 뭔가 다른 방식의 회식을 해보려면 부담감은 있죠. 그래도 일반적인 회식형태를 벗어나 문화회식이라는 차별성을 부여하면 직원들에게 오랜 시간 회자될 수 있는 기억을 선물하겠죠. 새로운 회식문화가 우리 유진의 트렌드가 된다면 다양한 문화회식을 통해 긍정적 시너지가 발생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전 개인적으로 방탈출게임을 해보고 싶어요. 후배님이 생각하는 회식장소는 어디가 좋은가요?

박) 일반적 회식이라면 퇴근 후 지점 근처에 있는 고깃집을 제일 선호합니다. 여러 곳에서 회식을 해봤는데 개인적으로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제일 좋아요. 저는 고기에 소주가 대표적 회식메뉴라고 생각하거든요. 1차로 딱 2~3시간 이내에 깔끔하게 회식을 하면 다음날 업무에 지장도 없고 제일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문화회식 해보고 싶은데요. 스크린야구가 제일 해보고 싶습니다.

유진에버) 두 분 대화 잘 들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회식에 대해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조) 주니어들에게 회식은 좋든 싫든 부담감이 있습니다. 하지만 선배님들의 배려가 후배들의 부담감을 많이 줄여줍니다. 많은 배려 부탁드립니다!

박) 시니어들도 회식은 부담이 있어요. 그래도 우리 모두의 소통의 장이라고 생각하기에 주기적으로 회식자리를 만들죠. 소통을 위한 회식문화를 만들 수 있게 저부터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